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검색을 하다가 우연히 '뱅크시'란 화가를 알게 되었습니다.
얼굴 없는 아트 테러리스트 혹은 게릴라 아티스트로 불리는 그는
오래 전부터 영국 대영 박물관에 쇼핑 카트를 밀고 다니는 원시인 암각화를 몰래 전시했고,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이나 뉴욕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같은 유명한 곳에 자신의 작품을 몰래 전시하기도 했던 예술가랍니다. 

또한 그가 영국 브리티쉬 미술관에 설치한 자본주의를 비판하는 시각을 담은 <원시인 마켓에 가다>라는 작품은 뱅크시의 웹사이트를 통해 그 사실이 알려진 후 미술관 측에서 이 작품을 영구소장 목록에 포함시키기도 했고, 배우인 안젤리나 졸리와 브래드 피트는 <소풍>이라는 그의 작품을 구입하기도 했답니다.  

2005년, 이스라엘이 자살폭탄 테러범의 침입을 차단하는 명분 아래 길이 790km에 달하는 거대한 장벽을 건설하고 있을 때 그곳을 방문한 그는 전쟁단절을 상징하는 칙칙한 콘크리트 장벽에 파란 하늘과 열대 해변을 그려 놓아 바라보고 있노라면 '희망'이란 단어가 저절로 생각나는 작품이었죠.  

그런 그의 그림을 두고 독자인 No-buta님은 "팔레스타인 장벽에 그려넣은 그림들은 전쟁을 반대하고 평화를 지향하는 그의 일면을 볼 수 있다. 자본제 사회에서의 물질주의, 소비주의를 비웃고 생태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권위만 내세우는 제도권 미술에 도전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하셨습니다. 

초창기에 거리 벽에다 자신의 그림을 그려놓고 사라지던 그의 그림은 이제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전해줍니다. 또한 반전을 테마로 한 그의 작품들은 선동적이기도 합니다. 아직도 그를 모른다면 그의 그림을 한번 만나보세요. 그림 속에 담겨 있는 의미들을 곰곰 생각하면서.

 뱅크시의 홈페이지로 가는 길 => http://www.banksy.co.uk/  






Posted by 다른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