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적한 거리를 이안은 천천히, 아주 천천히 걸어간다. 이안은 걸으며 한 노인을 생각한다. 노인은 사과 하나를 꺼냈다.
“여기 잘 익은 사과가 하나 있다. 무엇이 보이지?” “빨간 구 모양의 물체요.” 노인이 준 장치를 귀에 대고 사과를 보니 보라색으로 보인다.
노인은 “이안, ‘사물이 보이는 것’과‘존재하는 것’ 사이를 구별하는 것은 아주 중요하단다.” 

과거에 대학에 들어간 사람들은 철학을 어려운 이름의 '암기'와 무슨 설이니 이론이니 하는 것에 질리곤 했다. 시간이 갈수록 나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그 만큼 철학에 목마르게 되었지만. 논술이 도입된 이후 족집게 예상문제와 예상답안이 주관식으로 비싸게 팔린다는 이야기도 있지만, 청소년기의 독서는 삶에 중요한 과정이다.  

철학 혹은 사유는 삶의 나침반 같은 것이다. 철학자 박이문 교수는 지식과 철학의 차이를 이렇게 말한다. “철학은 지식의 축적이나 기술의 연마가 아니라, 우리가 일상적으로 믿고 있던 모든 것에 대해서 물음을 던지고 거기서 놀라움을 발견하고, 그 놀라움을 그 경이를 풀기위한 논리적 구조를 추구하는 능력의 행사 자체이다. 지식을 객관화할 수 있는 정보의 소유라고 한다면, 사유는 한 주체의 실존적 경험에 기초한 자율적 행위이다.”  

철학을 배우려는 사람에게는 ‘이야기’만큼 좋은 것이 없다. 이야기를 통해 사유의 과정을 공유할 수 있다. 주인공의 시선을 따라 가거나 한발 벗어나 묻고 답하고 생각하게 된다. 그래서 문학은 입문자들을 위해 좋은 안내자 같은 역할을 한다. 드림위버』는 중학생 주인공들이 멘토(노인), 세상(부모)과의 대화를 통해 지식, 자아, 과학, 신의 문제, 자유의지 등의 묻고, 답하고 찾아가는 과정을 소설적 구성을 따라간다.  


Posted by 다른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