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도료 자료 : 메이데이

이스라엘에서 어린이와 청소년들은 성인과 마찬가지의 방식으로 체포, 구금됩니다.

단순히 돌을 던지거나 소소한 저항을 했다는 이유로 제도적으로 구금하는 것이죠.

대부분은 집에서 체포되고, 일부는 공공장소나 학교 가는 길에 체포되기도 합니다.

 

대부분 행정 구금인데, 법적 적차 없이 행정구금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2007년 1월~6월 사이에 10~15명 가량의 어린이, 청소년들이 그렇습니다.

 

팔레스타인 어린이, 청소년들에게 가해지는 구체적인 학대의 사례를 보면 끔찍합니다.

 

- 추운 바깥에 두거나 차가운 온도의 실내에 수갑을 채운 채로 몇 시간 동안 앉혀 두기

- 이스라엘군 영창에 가둬 두기

- 심문 도중 다른 군인들이 서로 다른 부위를 손으로 때리기

- 12시간 동안 먹을 것을 주지 않기

- 며칠 동안 샤워를 못하게 하거나 옷을 못 갈아입게 하기

- 성적 학대를 하겠다고 위협하기

- 더 오랜 시간 동안 심문을 받을 수 있다고 하거나 가족들이 수감될 수 있다고 위협하기

 

 

현재까지 중동 도처에 분산된 팔레스타인 난민의 수는 4백6십만 명에 달합니다.

대한민국 총 인구의 10분의 1이 고단한 난민 생활을 하고 있다는 것이죠.

그 중에서도 레바논은 가장 규모가 작은데, 레바논 인근의 사브라-샤틸라 지역에서 가장 최악의 난민 학살사건이 일어났습니다. 학살의 구체적인 내용은 <바시르와 왈츠를>(다른출판사)에 잘 나와 있습니다.

 

서경식 선생의 말대로 이들은 오랫동안 서러운 디아스포라 생활을 하고 있네요.

 

※ 위 자료는 라피끄 팔레스타인과 나(메이데이)의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Posted by 소셜북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컴속의 나 2009.02.13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를 잃은 것도 서러운데, 그기다 핍박가지 받는 파레스타인을 보면 참 안타깝습니다.

    • 소셜북스 2009.02.13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컴속의 나 님~ 정말 그렇습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나라를 잃어보고 핍박을 받아본 사람들이 똑같은 핍박을 남에게 주고 있다는 사실이죠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