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대의 양심으로 일컬어지는 하워드 진이 지난 27일 별세했다. 하워드 진과 더불어 미국의 대표적 실천적 지식인인 노엄 촘스키는 보스톤글로브지에서 하워드 진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하워드 진의 저작물들은 한 시대의 의식을 변화시켰고, 우리 삶의 중요한 의미를 깨닫는 데 새로운 길을
제시하였다.”

 “행동이 요구될 때, 하워드 진은 신뢰할 만한 안내자로서 항상 최전선에 있을 것이라고 사람들로 하여금
확신하게 했다.”


세상이 아무리 암울하더라도 희망의 끈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한 하워드 진은 비록 세상을 떠났지만 그의 저작물과 숱한 강연에서 항상 사람들에게 불의에 안주하지 말고 희망을 갖고 보다 나은 미래를 위대 연대할 것을 촉구했다. 아래 SocialWorker.ogr>에 게재된 하워드 진의 강연 내용은 그의 주장의 일면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재인용한다.

우리 시민들은 정치가들의 시각으로 세상을 보아서는 안 됩니다. 그리고 정치가들이 항상 입에 달고 있는 ‘타협해야하며, 정치적 이유로 그렇게 할 수밖에 없다’는 말을 우리는 해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우리의 생각들을 말해야
합니다.

 이것은 (노예) 철폐론자들이 시민전쟁 전에 링컨의 관점으로 보아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같습니다. 하지만 링컨의 최우선 관심사는 노예제도의 철폐가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노예철폐운동이 거세게 일어났고, 철폐론자들은 링컨의 입장을 철회하고 시민들의 목소리를 따랐고, 그 목소리가 너무나 커서 링컨은 철폐론자들의 요구를 듣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우리가 노예해방령을 쟁취한 것은 바로 이렇게 해서입니다.

 이것은 미국의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그곳이 어디이든지 무너진 정의가 바로 서고 역사가 진보한 것은 사람들이 정치가로서가 아닌 시민으로서 행동했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단지 신음만 하지 않았습니다. 사람들은 일하고, 행동하고, 조직을 만들고, 필요하다면 저항했습니다.

Posted by 다른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