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라쇼몽>을 본 사람이라면 하나의 살인사건을 두고, 모두 다르게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게 된다.

라쇼몽
감독 구로사와 아키라 (1950 / 일본)
출연 쿄 마치코, 모리 마사유키, 미후네 도시로, 시무라 다카시
상세보기

일본의 명감독 구로사와 아키라가 만든 라쇼몽의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보자.

사건이 벌어진 배경은 녹음이 우거진 숲속. 사무라이 타케히로(모리 마사유키)가 말을 타고 자신의 아내 마사코(교 마치꼬)와 함께 오전의 숲속 길을 지나가고 있었다. 그늘 속에서 낮잠을 자던 산적 타조마루(미후네 도시로)는 슬쩍 마사코의 예쁜 얼굴을 보고는 그녀를 차지할 속셈으로 그들 앞에 나타난다. 속임수를 써서 타케히로를 포박하고, 타조마루는 마사코를 겁탈한다. 오후에 그 숲속에 들어선 나뭇꾼은 사무라이 타케히로의 가슴에 칼이 꽂혀있는 것을 발견하고 관청에 신고한다. 곧 타조마루는 체포되고, 행방이 묘연했던 마사코도 불려와 관청에서 심문이 벌어진다.

 문제는 겉보기에는 명백한 듯한 이 사건이 당사자들의 진술을 통해 다양한 진실을 들려준다는 점이다. 즉 무엇이 진실인지 알 수 없는 상황에 이른다. 먼저 산적 타조마루는 자신이 속임수를 썼고, 마사코를 겁탈한 것은 사실이지만, 사무라이와는 정당한 결투 끝에 죽인 것이라고 떠벌린다. 하지만 마사코의 진술은 그의 것과 다르다. 자신이 겁탈당한 후, 남편을 보니 싸늘하기 그지없는 눈초리였다고 한다. 자신의 잘못이 아님에도 자신을 경멸하는 눈초리에 제정신이 나간 그녀는 혼란 속에서 남편을 죽였다고 진술한다. 하지만 무당의 힘을 빌어 강신한 죽은 사무라이 타케히로는 또다른 진술을 털어놓는다. 자신의 아내가 자신을 배신했지만, 오히려 산적 타조마루가 자신을 옹호해줬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는 스스로 자결했다는 것이다.

라쇼몽이 아니라도 우리 영화 <오! 수정>을 기억하는 사람들은 수정(이은주) 과 재훈(정보석)의 기억이 입장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진실은 있을 수 있는 것일까? 현실을 구분하는 방법은? 철학 교양소설 <드림 위버>에는 오렌지 빛으로 비춘 하얀 티셔츠를 상상해보면, 관점마다 현실이 다르게 보일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경험론 : 경험적 법칙에 의해 셔츠는 흰색이다.
현상론 : 인간의 눈에 셔츠는 오렌지 색으로 보인다.
실제론 : 우리의 감각은 셔츠 '그 자체'에 도달할 수 없기 때문에, 셔츠 '그 자체'의 색에 도달 할 수 없다.
(P.34)

이쯤에서 우리 현실의 사건들로 돌아와보자.

국회에서 칠순 노인 한 분이 국회의원과 실강이를 벌였다. 눈에 상채기가 났다. 여기에 경찰은 수십명의 합동수사본부를 차렸다. 왜? 국회 내의 폭력 사태이기 때문에. 마침 당일 여당의 국회의원이 다치는 사건이 있었다. 영등포경찰서장은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즉각적인 수사본부 결성과 현장 체포, 구속 수사를 다짐한다. 

여기서 경험론으로 보면, 이번 폭력 사태가 특별하다고 판단했다. 근거(?)는 민간인의 국회의원과의 다툼이라는 점인데,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도 전에 한 나약한 국회의원에 대한 집단 폭행으로 몰고 간다. 구속영장 청구와 체포영장, .. 등등 무시무시한 압박을 가한다.

또다른 사건, 장자연을 보자. 피해자는 있는데 가해자가 불 명확하다. 이미 고인이 된 피해자에 대해 물질적, 정신적 압박이 있으리라는 것은 누구나 알 수 있는 것이지만 경찰은 문서에 적시된 명단조차 공개를 안한다. 수사는 하되, 나름대로의 기준으로 형사처벌, 공개, 비공개 종료 등으로 분리 대처를 한다고 한다. 이는 마치 경찰이 문제가 된 유력인사에 면죄부를 준다는 의혹마저 준다. 

 

경찰이 이렇게 할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리 인식의 한계라고 할 수 있다. <라쇼몽>, <오! 수정>이 그렇고, 우리가 보는 빛이 반사되어 나오는 것이니 실체적 색을 논하기에 우리의 지식이 불완전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이런 불완전한 지식이, 공권력의 행위 주체자의 권력남용을 용인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90% 죄가 있음에도 10%의 죄없음을 강조하고, 죄가 없다는 것을 상당히 공감해도 유죄의 여지를 강조하는 것은 지들 마음대로 이다. 

그래서  똑같은 행동을 해도, 구속되는 사람과 집에서 발 뻣고 자는 사람이 나온다. 

만약, 이런 편파성을 지적하는 글을 쓰는 사람이 있다면, 증명 불가능한 기준 때문에 명예훼손권의 족쇄를 차기 쉽다. 명예훼손이 안되려면 실체적 증명을 의혹 제기자가 풀어야 한다, 하지만, 알다시피 선량한 양심만 있는 사람이 고급정보를 어떻게 얻겠는가. 그냥 콩밥을 먹을 수 밖에 없는 일이다. 

문제는 이런 상황이 공권력에게 항상 권력남용의 여지를 준다는 점이다.

그런 면에서 구체적인 수사지침을 국민의 감시하에 제정하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 경찰자치제의 시행도 권력의 꼭두각시로 전락할 수 있는 경찰을 국민에게 되돌리는 좋은 방법중의 하나이다.  





Posted by 다른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향기로운 바람 2009.04.06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하고싶은 말들을 잘 정리 해 주셨군요..
    .. 마음에 분노만 있지.. 어찌 표현하지 못하는 한계를 가진 힘없는 서민들의 생각을 ..

  2. 견찰애비 2009.04.06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니 견찰이지 달리 견찰이겠수...
    호로색히들...

  3. as 2009.04.07 14: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들의 잔치가 벌어짐

  4. 그건 2009.04.07 1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신같은 독자들 힘 믿고 까부는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