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잭크 보웬의 책
<
드림 위버-소설로 읽는 유쾌한 철학 오디세이>와 가장 가까이 비교될 수 있는 철학 교양서로는 아무래도 요슈타인 가아더의
 <소피의 세계>이다 이것은 두 작가가
다룬 철학적 문제는 특정한 분야의 철학적 문제에 초점이 맞추어지지 않고, 지금까지 서양에서 제기되었던 철학적 문제를 모두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그 근거를 찾을 수 있다.

그러나 철학에 접근하고 그것을 계몽하는 전략적 방법에 있어서는 두 작가가 사뭇 상반된다.
전자의 방법이 통시적인 역사 중심적인데 반해서 후자의 방법은 공시적인 문제 중심적이다.
전자가 서술적 이야기의 형식을 채택한 데 반해서 후자는 논쟁적 주장의 구조를 갖고 있다.
                                                              <키리코 작품>

전자의 양식이 문제에 대한 대답의 발견을
통해 결론을 내리고자 하는 닫힌 사유를 나타낸다면,
후자의 양식은 끊임없는 물음을 통해 문제를 새롭게 제기하려는 열린 사고의 기질을 나타내고 있다.
후자의 경우 미완적이라는 점에서 부족함이 있지만, 철학의 본질이 사유에 있고,  사유의 본질이
어떤 특정한 대답의 발견에 앞서 어떤 문제를 끝없이 추구하는 열린 과정에 있다는 점을 전제할 때,
전자보다 성숙하고 철학적 방법이다 

          이러한 사실은 철학이라는 학문의 본질이 쉬운 대답의 발견이 아니라 줄기찬 문제제기에 있고, 철학이 지식의 축적이나 기술의 연마가 아니라 사유활동 자체라는 것을 인정하고, 그러한 철학적 기능이 지적 성장기간의 경우 대체로 연령과 상관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소피의 세계>의 주인공들이 초등학생인데  반해서 <드림 위버>의 주인공들이 중학생들이라는 사실에서 암시되어 있다.


        위와 같은 몇 가지 사실만으로도 뛰어난 소설형식을 갖춘 철학적 입문을 위한 교양서들인
<
소피의 세계>가 젊은이, 일반대중 그리고 철학교사들을 매료하고 폭발적 성공을 거두었다면,
<
드림 위버>가 그 이상의 성공을 거둘 것임은 거의 확실하다.


-박이문 (보스톤, 시몬스대학 및 포항공대 명예교수 및 연세대 특별 초빙교수)   
Posted by 다른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