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02/0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2.03 <신간 소개> 붉은 조각달




로즈메리 웰스 지음|김율희 옮김 |152*205mm|288쪽|11,000원

 


아픈 시간 속에서도
아이들은 자란다

참혹한 전쟁, 견디기 힘든 이별, 간절한 그리움
그 속에서 아름답게 성장한 한 소녀의 도전과 모험

 

미국 도서관 협회 ‘최고의 청소년 도서’, 미국 학교 도서관 저널 ‘올해의 책’, 〈혼북 매거진〉 ‘올해의 아동청소년도서’, 크리스토퍼 상 등을 휩쓴 작가 로즈메리 웰스의 장편소설 《붉은 조각달》이 국내에서 첫 출간되었다. 아동청소년 도서 100권 저작에 달하는 작가는 전쟁터에 내몰린 열여섯 살 아이의 가슴속에 들어가 역사 뒤편에 숨은 사랑과 이별, 성장에 대한 이야기를 박진감 있게 써내려갔다. 그리고 전쟁을 이겨 낸 진짜 영웅이 누군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12년 동안 남북 전쟁에 대한 조사와 연구로 생생하게 되살아난 실화 소설 《붉은 조각달》을 통해 1860년대 버지니아를 뛰어넘어 온 어느 용감한 소녀가 우리에게 와 말을 건넨다.

 

● 모든 전쟁은 실패지만 그 속에도 진짜 영웅은 있다

한국 전쟁 휴전 60주년, 지금 우리 청소년들에게 전쟁은 ‘서든어택’, ‘던전앤파이터’ 등의 게임 속에서나 벌어지는 일이 되어 버렸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현재 지구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전쟁은 이라크, 다르푸르, 소말리아, 멕시코…… 그 이상이다. 전쟁은 그야말로 쉬지 않고 우리 역사 속을 오고 가고 있다.
《붉은 조각달》은 작가가 자신의 아이들을 위해 쓴 작품으로, “때로 우리는 전쟁에서 싸워야 하지만, 전쟁이 화려함과 영광으로 가득 찼다고 세뇌하는 것은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는 점을 일깨워 준다. 전쟁을 배경으로 한 다양한 영웅전이 기록되어 전해지고 있지만, 로즈메리 웰스가 말하는 진정한 영웅은 전쟁터의 군인들이 아니다. 해마다 싱그러운 과실을 주렁주렁 매달던 과수원과 삶의 터전이 돼 주었던 옥수수 밭이 순식간에 전쟁터로 변하는 것을 지켜보아야 했던 사람들이 진정한 영웅이다. 그 땅에서 전쟁을 이겨 내고 살아 내야 했던 사람들 말이다. 역사는 전쟁터에서 승전보를 전했던 군인들을 기록할지 모르지만 역사보다 오래 기억되는 사람들이 있다. 이 작품은 그들의 삶으로부터 받은 감동의 기록이자, 그들을 위한 혼신의 응원이다.

 

● 아이들은 전쟁보다 힘이 세다

1861년 미국 남북 전쟁이 발발하자, 열여섯 살 소녀 인디아 무디의 삶은 소용돌이 속에 빠진다. 학교는 문을 닫고 가족들은 피난을 가며 총을 쏠 수 없는 사람들이 전쟁터로 갔다. 인디아의 아빠 역시 전쟁으로 죽어 가는 사람들을 외면할 수 없어 참전을 결심하게 된다. 인디아는 아빠를 보내고 싶지 않다. 간혹 집으로 피신해 오던 부상병들의 모습이 떠오르고, 전쟁의 대의명분을 외치며 참전을 강요하는 어른들의 표정에 화가 난다. 무엇보다 아빠를 언제 다시 보게 될지 두렵다.
하지만 아빠는 떠나야 했고, 그 후 인디아는 마을의 대부호 트림블 가에서 교육을 받게 된다. 그곳에서 인디아의 선생님이 되어 준 에모리는 젊고 똑똑한 과학자로, 그는 인디아에게 당시 여자아이들에게 강요되었던 성경, 가사, 문체 대신 생물과 화학을 가르친다. 거기서 인디아의 꿈과 도전이 시작된다. 인디아는 당시 여자에게는 금지되었던 길이긴 하지만 과학자가 되어 한 사람의 생명이라도 살리는 일을 하고 싶다. 전쟁 속의 한 가닥 희망이 되고 싶다. 에모리는 이런 인디아의 용기를 사랑하고 곁에서 힘이 되어 준다.
인디아와 에모리는 전쟁 중에 삶의 터전과 가족을 잃어버리지만 그들은 자신의 꿈과 의지를 믿고 흔들리지 않는다. 그리고 두 사람은 서로 과거의 아픔, 현재의 꿈, 헤쳐 나갈 미래를 서로 감싸 안을 수 있는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 준다. 이들의 이름이 바로 희망이다. 《붉은 조각달》 속에는 전쟁의 한가운데에 아이들이 서 있다. 그들은 아픈 시간 속에서도 저 나름의 방식으로 성장하고 있다. 아이들은 전쟁보다 힘이 세다.


● 전쟁의 대의명분에 대한 칼날 같은 시선, 역사의 이면을 꿰뚫은 실화 소설

이 책은 실화에 바탕을 둔 소설이다. 작가는 1860년대 버지니아를 살아 있는 그대로 그려 내고 싶다고 밝히며 “그 상황을 미화하지 않는” 이야기를 쓰고자 했다. 그래서 이 속에는 남북 전쟁 당시의 시대상이 생생히 담겨 있으면서도, 곳곳에 전쟁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이 묻어난다. 남부에 속했던 트림블 가가 지극히 인간적이고 평화적인 방식으로 자신의 집 노예를 자유인으로 풀어 주고 그들에게 경작할 땅을 약속하는 부분에서, 전쟁은 노예제 폐지의 정당한 수단이 될 수 없으며, 노예제 폐지는 땅을 차지하려는 사람들에게 필요했던 겸연쩍은 대의명분일 뿐이었음을 문학적 방법으로 꼬집어 낸다.
또한 이 작품은 실재 인물들이 등장하여 역사 소설로서의 현장감을 더하기도 한다. 남북 전쟁 때 남군 사령관이었던 로버트 리, 남군의 용장 스톤월 잭슨, 북군 총사령관 율리시스 그랜트……. 이들은 모두 실제 역사 인물들이다. 그리고 주인공 인디아는 남북 전쟁 때 활동했던 선구적 여의사 에스터 힐 호크스에게 영감을 얻어 창조된 인물이다. 에스터는 노예제 폐지를 주장하고 여성의 권리를 옹호하던 여인으로 목숨을 걸고 전쟁터에서 군인들을 돌봤다. 그녀는 《붉은 조각달》 속의 꿈 많은 소녀 인디아에게 도전과 용기의 숨결을 불어넣어 주었다.




Posted by 다른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