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시르와 왈츠를/바시르와 영화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1.22 바시르와 왈츠를..영화가 끝나고 아무도 일어나지 않았다
  2. 2009.01.22 바시르와 왈츠를 추는 사람들
그는 '그곳'에 있었다

<바시르와 왈츠를>이라는 책을 출간하겠다던 출판사 관계자와 영화를 보러 갔다. 영화의 제목도 <바시르와 왈츠를>(WALTZ  WITH  BASHIR, 2008). 책의 부제를 붙여달라는 것이 영화를 공짜로 보여주는 조건이다. 그가 붙인 부제는 "지옥으로 내몰린 팔레스타인 사람들"이였다. 이스라엘인이 저지른 팔레스타인 학살사건이 주제인 이 영화는 얼핏 들으면 현실과 겹친다. 택시를 타고 영화관으로 가는 길에, 나는 최근에 보았던 기사를 바탕으로 부제를 마구 뱉어냈다. "팔레스타인, 죽음이 고통의 끝은 아니야."나 "홀로코스트는 전염된다, 팔레스타인" 따위의 부제를 떠올리며 왜 이것이 부제가 되어야 하는지 마구 떠들었다.

영화를 보고 나자 앞서 언급했던 부제들이 쏙 들어갔다. 나는 순간 <바시르와 왈츠를>이 예술작품이라는 사실을 망각했던 것 같다. 예술작품은 특정한 사연을 가지고 있는 '개인'이 점점 거대한 역사로 들어가는 방식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는 것이 현실과의 차이점일 것이다. 이 '예술작품'에서 특별한 사연을 가지고 있는 개인은 아리 폴만(Ari Folman) 감독 자신이다. 26마리의 개에게 쫓기는 악몽을 꾸었다는 친구(보아즈 레인 부스키라)의 이야기가 아리 폴만에게 강렬한 자극을 주었다. 그런데 폴만은 친구의 '개꿈'이 왜 자신의 잊힌 꿈을 일깨웠는지 이해할 수가 없었다. 분명히 꿈이 나를 가지고 장난을 친 것이거나, 내가 꿈을 가지고 장난을 친 것이리라. 그는 절친한 정신과 의사 친구 오리 시완으로부터 이론적인 도움을 얻는다. 즉

"기억은 역동적이야. 마치 살아 있는 생물처럼. 우리의 정신은 가끔 아주 세세한 일을 놓치기도 해. 하지만 도저히 실체를 알 수 없는 거대한 블랙홀 같은 공간을 품고 있기도 하지."

그는 기억을 복원해줄 친구를 찾으라고 조언을 해준다. 나는 아리 폴만이 일종의 '폭풍의 눈'을 머금고 있다고 느꼈다. 폭풍의 테두리에는 엄청난 비바람과 천둥이 내려치지만 폭풍의 눈에서는 고요한 적막과 함께 공포심만 배양된다. 아리 폴만이 기억을 하지 못하는 이유는 레바논이 아니라, 서부 베이루트만이 아니라 '그곳'에 있었기 때문이다.

▲ 사브라와 샤틸라에서 3,000여 명의 민간인 학살이 발생했는데 대부분이 노인과 어린이들이었다.


영화가 끝나고 아무도 일어나 갈 생각을 하지 않았다

영화는 주인공이 기억을 찾아나가는 과정에서 20년 전의 학살사건과 관련된 사람들을 만나며 사건의 핵심으로 도달하는 방식으로 전개된다. 주인공의 훼손된 기억의 실마리를 제공해 주는 사람들도 사실은 '그 사건'에 관한 기억이 훼손된 상황이었다. 잠재적인 방어기제가 작동한 것이다.

'법정의 기록은 어느 누구의 소설보다도 스릴이 풍부하다. 왜냐하면 예술이 손을 대기 꺼려하거나, 또는 겉으로밖에 손을 대지 않는 인간 영혼의 암흑면에 빛을 던져 밝혀 주는 것이 바로 그러한 기록이기 때문이다.' (도스또예프스키)

그런데 주인공이 왜 훼손된 기억을 되살려야 하는지에 대한 메시지가 불분명하다. 예술작업 안에 정치적 논쟁이 끼어들었다는 의혹이 들기 충분하다. 좀 안 좋게 말하면 '민피용' 영화라고까지 말하는 사람도 있다. 유대인이 미국의 금융계뿐만 아니라 예술계를 장악하고 있기 때문에 이 작품이 2009년 오스카에서 수상할 것이 유력하리라는 주장도 어느 정도 설득력이 있다. 주인공의 꿈처럼 모호한 영화의 메시지가 아무리 아쉽다고 하더라도 이 영화를 꼭 보아야 하는 이유는 이런 식의 전쟁영화, 특히 중동을 다룬 영화가 전무했다. 이 영화를 보기 전에 '사브라', '샤틸라'라는 검색어를 입력해 보았다. 나 역시 생전 처음 듣는 용어였다. 전두환 시절의 일이다. (1982년) 하지만 검색어에 처음 등장하기 시작한 것은 3년도 안 되었다고 한다. 그 중에서 <바시르와 왈츠를>이라는 작품이 당시 학살에 관한 거의 유일한 정보다. 지저분한 정치적 거래가 어린 인권을 마음껏 살육한 충격적인 사건을 신문기사나 논픽션이 아니라 예술작품으로 처음 맞게 된 것은 일반독자로서 어쩌면 행운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제작비 문제 때문인지 숏컷이 충분치 않아 동작이 부자연스러웠지만 영상은 눈을 즐겁게 하기 충분했으며 영화 안에서 만나게 되는 음악들은 몽환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동시에 전쟁에 관한 허무하고 일상적인 메시지를 강하게 쏟아냈다. 그리고 현실을 조롱하는 듯한 패러디 영상이 질 높게 펼쳐졌다.
이 영화가 전쟁에 대해서 보여준 관점이 무척이나 깊이가 있었다. 그것은 감독이 전쟁의 한가운데를 살아왔으며 전쟁을 일상처럼 느끼는 상황이 반영됐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했다. 지금까지의 전쟁영화는 전쟁을 '신비'로 다룬 반면, 이 영화는 '현실'이자 '일상'으로 다뤘다. 그것은 '이스라엘'뿐만 아니라 우리들에게도 전쟁은 이미 일상이 돼 버렸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는 감독의 선언을 내포하고 있는 것으로 읽혔다.

영화가 끝난 후 방청객을 봤을 때는 또 다시 충격을 받았다. 방청객들이 자리에서 일어날 생각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켠에서는 흐느끼는 소리가 들렸다. 자막이 내려갈 때까지 나를 포함한 방청객들은 먹먹한 마음으로 자막이 약속된 장소까지 행렬하는 것을 지켜보고 있어야 했다. 영화가 끝나고 그 출판관계자와 맥주를 마시며 나는 그가 원하는 카피를 내놓지 못했다. 이슬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전쟁, 중동의 복잡한 정치사, 사브라 샤틸라 학살 사건 등 이 모든 것들이 생경할 수밖에 없는 독자들을 염두에 두고 카피를 써달라는 '값싼' 조언만을 해줄 수 있었다. 당신은 이 영화를 보고 어떤 카피를 생각하겠는가?

▲ 87분짜리 러닝타임을 120여쪽으로 압축해서 보았다. 같은 그림을 쓰고 있지만 읽는 맛은 달랐다. 영화에서 내가 캡처한 장면과 비교하면서 읽었더니 재미가 쏠쏠했다.
Posted by 소셜북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시르와 왈츠를




WALTZ WITH BASHIR




Press Review

  "일반적인 전쟁의 윤리학을 말하는 이 영화는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Dan Fainaru, Screen Daily.


 
"특별하고 강력한 그리고 아주 독특하게 설득력 있는 영화"

Leslie Felperin, Variety

  

"폴만 감독은 새로운 종류의 영화를 발명해내었다."

François-Guillaume Lorrain, Le Point

 
"<바시르와 왈츠를>은 특별하고, 마음을 아프게 하고 동시에 화나게 만드는 영화이다.

우리는 빛이 켜진 상영관을 비틀거리며 나왔다."

Xan Brooks, The Guardian

 
"전쟁의 무용성에 대한 메시지가 이렇게 강하게 표현된 적은 없었다."

Mary Corliss, Time

 
"<바시르와 왈츠를>은 많은 범죄와 충격으로 가득 찬 전쟁 영화를 파괴하고,

이 친숙한 주제를 새롭게 살피고 표현하는 새로운 방식을 찾는다."

Jason Solomons, the Observer

 
"아리 폴만 감독은 아름답고, 거슬리지만 정말로 칭찬할 수밖에 없는 영화를 만들어냈다."

Kim Voynar, Cinematical

 

Information

 

Information

제목 | 바시르와 왈츠를

원제 | WALTZ WITH BASHIR

장르 |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상영시간 | 87min

제작 | 이스라엘

제작연도 | 2008년

수입 | 위드시네마

배급 | 서울엠피필름(주)

개봉일 | 2008년 11월 20일

상영 등급 | 청소년 관람불가

 

Staff

감독 | 아리 폴만 Ari Folman

각본 | 아리 폴만 Ari Folman

제작 | 아리 폴만 Ari Folman

서지 라로우 Serge Lalou

게르하르트 메익스너 Gerhard Meixner

포만 폴 Poman Paul

야엘 라흘르엘리 Yael Nahlieli

미술 | 다비드 폴론스키 David Polonsky

애니메이션 | 요니 굿맨 Yoni Goodman

시각효과 | 롤리 닛잔 Roly Nitzan

음악 | 아비브 알데마 Aviv Aldema

 

 

Film Festival

 

제 61회
깐느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상영작

제 1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Synopsis 

잃어버린 기억을 쫓는 그에게 잊고 싶은 기억이 찾아온다!

옛 친구를 만나 정체모를 26마리의 사나운 개들이 쫓아오는 그의 반복되는 악몽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던

영화감독 아리는 그 악몽이 80년대 초 레바논 전쟁 당시 그들이 수행했던

이스라엘 군에서의 임무와 어떠한 연관이 있다는 결론을 내린다.

 

계속되는 대화 중 자신이 그 때의 상황을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을 깨닫고 놀란 아리는

잊어버린 기억을 되살리기로 결심하고 전우들을 찾아 전 세계를 헤맨다.

 

그들을 만나 과거의 기억을 파헤쳐갈수록 아리의 기억들은

때로는 선명하게 때로는 초현실적인 이미지의 형태로 떠오르기 시작하는데….

 

 


Character

아리 폴만 Ari Folman

이 영화의 주인공이자 감독 자신.

잊혀진 기억을 되찾아 과거의 자신을 만나기 위해 같은 시간을 공유했던 친구들을 인터뷰한다.

 

보아즈 레인 부스키라 Boaz Rein Buskila

26마리의 개에게 쫓기는 악몽을 꾸는 아리의 친구로

아리 스스로가 과거의 기억을 잊어버렸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상기하게 한다.

 

오리 시완 Ori Sivan

아리의 베스트 프렌드로 아리와 같은 영화감독이자 정신과 의사.

아리에게 잊혀진 기억을 찾는 것을 독려하고, 혼란스러워하는 그를 도와준다.

 

카미 크난 Carmi Cnaa’n

네델란드에 살고 있는 아리의 친구로 그가 잊어버린 기억을 찾을 수 있도록 실마리를 제공한다.

기억 찾기라는 미로 속의 이정표 같은 존재이기도 하다.

 

슈뮤엘 프렌켈 Shmuel Frenkel

파출리(인도 박하)를 사랑하는 아리의 옛 전우로

전쟁 당시부터 지금까지 20년간 파출리 향의 힘을 믿고 있다.

 

론 벤 이샤이 Ron Ben Yisahi

진실의 중요성을 믿고 이를 파헤칠 강인한 정신과 신념을 가진 TV기자로

아리가 이 모든 이야기 속에서 유일하게 영웅으로 판단하는 인물.

 

제하바 솔로몬 교수 Prof. Zahava Solomon

많은 전쟁 참여자가 가지고 있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관한 전문가로

아리가 스스로의 단기적 기억 상실을 이해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로니 데이즈 Roni Dayg

아리의 옛 전우인 그는 탱크 운전사로 일명 ‘수영선수’로 불린다.

 

드롤 하라찌 Dror Harazi

학살이 일어난 사브라와 샤틸라 지역의 탱크 사령관.

 

Posted by 소셜북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