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남을 돕고 싶어 하는 아이들에게 해 주고 싶은 말이 있니? 

글쎄, 아이들에게 편지를 보내고, 펜팔 친구를 사귀는 것은 아주 대단한 일일 거야. 왜냐하면 그곳의 아이들고 우리와 같은 아이들이고, 모두 평등하다는 걸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야. 그렇게 되면 우리는 서로에 대해 편견을 갖지 않게 될 거야. 그리고 우리가 서로에 대한 편견을 갖지 않으면, 전쟁은 일어나지 않을 거고, 그리고 전쟁이 일어나지 않으면, 우리는 희망을 가질 수 있어. 내가 말한 것처럼 희망은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해 줘.




Posted by 다른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레그 모텐슨의 『세 잔의 차』가 어린이판으로 나왔습니다.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를 장식했고,

한 인간의 모험과 용기가 세상을 변화시켰던 아름다운 이야기

 

히말라야 오지의 희망이야기- 세 잔의 차

우리 청소년과 어린이들에게 이 아름다운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Posted by 다른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책제목 : 세 잔의 차 - 희말라야 오지의 희망 이야기

출판사 : 다른

지은이 : 그레그 모텐슨, 데이비드 올리비에 렐린 지음

출간일 : 2009-05-30

쪽  수 : 260  ( 판형 : 변형 )

ISBN : 9788992711265

정 가 : 10,000원

 

 

희말라야 오지에 핀 희망이야기.

동생이 죽은 후 동생의 물품을 희말라야에 묻기 위해 간 모텐슨은 정상에 오르기 전에 조단당해 한 파키스탄 오지의 마을에 도착한다. 어려운 살림에도 극진한 정성으로 자신을 간호해 준 촌장을 비롯한 마을 사람들과 있으면서 그 어느 것보다 이 마을에는 아이들이 배울 학교가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고 학교를 세우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투여한다.

희망은 서두른다고 이루어지지 않는 것일까? 학교를 세우는 일은 오지에서는 큰 일인데다가, 그 비용을 만드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돈을 만들고 자재를 구하느라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 나타난 모텐슨에게 마을 사람들은 수 천년의 가난과 학교 없는 삶에 그를 기다린 시간은 그리 많은 것은 아니라고 이야기한다.

인내와 희망.
비록 학교를 다니지 못한 촌장이지만 모텐슨에게는 삶의 지혜를 나누어주는 멘토이다. 처음 마을 사람과 차를 마신다면 친구가 된다는 것이다. 두 번 째 차를 마시게 되면 친구가 된다.

"발티 사람과 처음에 함께 차를 마실 때 자네는 이방인일세, 두 번째 차를 마실 때는 영예로운 손님이고, 세 번째로 차를 마시면 가족이 되지. 가족을 위해서라면 우리는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네. 죽음도 마다하지 않는 다네."(본문 중에서)

오지에 대한 도움을 넘어, 감동이 있는 삶의 이야기 담긴 이 책은 <세 잔의 차>의 어린이, 청소년을 위해 쓰인 버전이다. 군더더기를 덜고 사진 삽화를 칼라로 넣어 책 내용을 더 잘 전달해주고 있다.

희망과 감동을 느끼고 싶은 사람들에게 강추하고 싶은 책이다.

 



이 책을 읽는 동안, 내가 아프리카에서 만났던 아이들의 눈망울이 떠올랐습니다. 배고픔을 잊기 위해 독초를 먹어야 했고, 한 겨울에도 양말 한 짝이 없어 추위에 떨던 아이들입니다. 그런 아이들을 위해 그레그 모텐슨 씨는 78개의 학교를 세워주었다고 하니 놀랍기만 합니다. 그는 우리에게 '한 명의 아이가 동전 하나로 세상이 변화되도록 도울 수 있다'는 메시진도 함께 전하고 있씁니다.
- 김혜자(배우, <꽃으로도 때리지 마라> 저자)

제가 수많은 오지를 다니며 본 아이들은 불확실한 미래로 인해 고통 받고 있었습니다. 이 아이들이 자부심을 갖고 앞길을 개척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희말라야 자락에 있는 팡포체 마을에 학교를 세우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책의 저자도 저화 같은 생각을 하고 행동한 것을 보고 정말 기뻤습니다. 저자의 용기 있는 행동에 박수를 보내며, 우리 아이들도 이 책을 통해 어렵게 살고 있는 저자들을 한 번쯤은 생각하길 소망합니다.
- 엄홍길 (산악인, <800미터의 희망과 고독> 저자)

 


Posted by 다른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