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파유 차를 마시고 있는 셀파 무자파
 

파유 차
-> 염소 젖과 소금, 베이킹소다, 야크 젖으로 만든 오래된 버터를 넣은 뜨거운 녹차를 말합니다.

녹차에 들어가는 것들을 보니 으웩! ^^:; 녹차 특유의 깔끔한 맛보다는 느끼한 맛을 느낄 것만 같은데 말이죠. 그레그도 그랬다는군요. 셀파인 무자파는 파키스탄 북쪽의 높은 지대에 사는 발티 부족이었는데, 발티 부족은 파유 차가 아주 맛있다고 생각한다네요. 하지만 그레그는 파유 차를 끓일 때 나는 냄새를 여러 번 맡았지만 그때마다 역겨웠대요. 그래서 권할 때마다 거절하기에 바빴는데, 그랬던 그레그가 세 잔이나 마시는 일이 벌어졌다는 데 무슨 일이 있었기에 그랬을까요?^^
 

궁금하시면 『세 잔의 차 - 히말라야 오지의 희망 이야기』 31쪽을 참조하세요.^^  





Posted by 다른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