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검색을 하다가 우연히 '뱅크시'란 화가를 알게 되었습니다.
얼굴 없는 아트 테러리스트 혹은 게릴라 아티스트로 불리는 그는
오래 전부터 영국 대영 박물관에 쇼핑 카트를 밀고 다니는 원시인 암각화를 몰래 전시했고,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이나 뉴욕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같은 유명한 곳에 자신의 작품을 몰래 전시하기도 했던 예술가랍니다. 

또한 그가 영국 브리티쉬 미술관에 설치한 자본주의를 비판하는 시각을 담은 <원시인 마켓에 가다>라는 작품은 뱅크시의 웹사이트를 통해 그 사실이 알려진 후 미술관 측에서 이 작품을 영구소장 목록에 포함시키기도 했고, 배우인 안젤리나 졸리와 브래드 피트는 <소풍>이라는 그의 작품을 구입하기도 했답니다.  

2005년, 이스라엘이 자살폭탄 테러범의 침입을 차단하는 명분 아래 길이 790km에 달하는 거대한 장벽을 건설하고 있을 때 그곳을 방문한 그는 전쟁단절을 상징하는 칙칙한 콘크리트 장벽에 파란 하늘과 열대 해변을 그려 놓아 바라보고 있노라면 '희망'이란 단어가 저절로 생각나는 작품이었죠.  

그런 그의 그림을 두고 독자인 No-buta님은 "팔레스타인 장벽에 그려넣은 그림들은 전쟁을 반대하고 평화를 지향하는 그의 일면을 볼 수 있다. 자본제 사회에서의 물질주의, 소비주의를 비웃고 생태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권위만 내세우는 제도권 미술에 도전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하셨습니다. 

초창기에 거리 벽에다 자신의 그림을 그려놓고 사라지던 그의 그림은 이제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전해줍니다. 또한 반전을 테마로 한 그의 작품들은 선동적이기도 합니다. 아직도 그를 모른다면 그의 그림을 한번 만나보세요. 그림 속에 담겨 있는 의미들을 곰곰 생각하면서.

 뱅크시의 홈페이지로 가는 길 => http://www.banksy.co.uk/  






Posted by 다른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잘라(Hanzala, 혹은 Handala) 

1948년 11살 소년의 가족은 갈릴리의 나자렛과 티베리아 사이에 있는 ‘알 샤자라’ 마을을 떠나 남부 레바논의 난민촌 ‘아인 알헬웨’로 옮겨갔습니다. 소년의 옛집에는 유대인(시온주의자)들이 대신 둥지를 틀었죠. 거지굴 같은 정착촌. 소년의 삶은 비참해, 당장 먹을 것을 걱정해야 했습니다. 레바논 정보기관을 모욕했다는 이유로 투옥된 소년은 감옥의 벽에 정치적 표현을 담은 그림을 그렸어요. 그것이 시초였죠.   

나지의 만평에 나오는 캐릭터인 ‘한잘라’는 열 살쯤. 난민촌에서 흔히 보이는 거지 아이. 나지의 11살 무렵 자화상입니다. 작가는 한잘라를 두고 “내가 엇나가는 것을 지켜보는 아이콘이다. 그리고 항상 뒷짐지고 있는데, 이것은 우리 지역의 모든 부정적인 흐름을 거부한다는 뜻이다”라고 말했습니다. <http://www.hani.co.kr/arti/culture/music/234480.html>

 

1982년 이스라엘은 레바논을 침공했습니다. 당시 이스라엘에 휘둘리는 기독교민병대는 자신들이 밀던 바시르 제마엘 대통령이 폭사하자 난민촌 두 곳을 봉쇄하고 9월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 동안 민간인 3천명을 도살했지요. 그동안 이스라엘군은 탱크로 에워싸고 있다가 학살이 끝나자 철수했습니다. 전세계의 눈은 스페인에서 열린 월드컵에 쏠려 있었죠. 당시 만평 속 펜은 눈물을 흘리고 있어요. 나지의 그림이 변모한 것은 이 무렵. 등장인물 한잘라는 뒷짐을 풀고 돌을 던지거나 사막에서 솟아오르는 팔레스타인 깃발을 보고 만세를 부르기도 합니다.





1982년 가을 레바논으로 향하는 이스라엘의 탱크 

"팔레스타인 테러리스트들로부터 이스라엘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탱크가 난민촌 주위를 포위한 3일 동안 3,000명이 죽었고 그 중 대부분은 이스라엘이 '잠재적 테러리스트'라 부르는 노인, 여성, 어린이들이었다. 

그리고 세계는 침묵한다.

 

 

 바시르와 왈츠를(Waltz with bashir) 

아모스의 명령으로 대량학살은 끝이 났어요. 팔랑헤당 민병대들은 길 아래로 사라졌고, 팔레스타인 여자들과 아이들은 난민촌으로 되돌아갔지요.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보기 위해 난민들을 따라 난민촌으로 갔어요. 난민촌 안에서 나는 거대한 돌무더기를 보았어요. 

 갑자기 작은 손 하나가 내 눈에 들어왔어요. 소년의 손인지, 소녀의 손인지는 모르겠지만,

그것은 돌무더기에서 삐쭉 튀어나와 있었어요.
그리고 다시 곱슬곱슬한 머리카락이 보였어요.
아니 그것은 먼지에 뒤덮인 곱슬머리를 한 사람의 머리였어요. 손 하나와 머리 하나. 

그 소녀는 내 딸 또래였어요. 내 딸도 그 소녀처럼 곱슬머리였거든요.
난민촌의 집들은 작은 마당이 있었어요.
마당마다 여자들과아이들의 시체가 즐비했어요. 

팔랑헤당 민병대들은 가장 먼저 젊은이들을 체포해서 총살을 시켰어요.
그러고나서는 나머지 가족들을 총살시켰겠지요. 

우리는 한 사람이 간신히 다닐 수 있는 좁은 골목으로 들어섰어요.
골목은 가슴 높이만큼 쌓인 젊은이들의 시체로 막혀 있었어요.
곧바로 내가 보고 있는 이것이 바로 끔찍한 대량학살의 현장이라는 생각이 불현듯 밀려들었어요.

 

 

 

 "과연 이것이 미국과 유럽이 외쳐온 자유와 인권입니까?" 
                                                     - 팔레스타인 지도자 아흐메다 야신

Posted by 다른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스라엘의 분리 장벽 완공 현황(2005년, 자료 : 아틀라스 세계는 지금)

위의 지도는 2005년 현재 완공된 이스라엘의 장벽이다. 완공된 빨간 선을 따라가다 보면 이 장벽이 얼마나 자의적이며 제국적인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상위의 빨간 색은 녹색 선의 한참 안쪽까지 세워져 있다. 그 이유는 단지 이스라엘인의 정착지가 있다는 이유다. 그 안에는 팔레스타인 주민들도 사로 있는데, 이와 같이 비상식적으로 세워진 장벽 때문에 10개의 팔레스타인 마을에 사는 5,200은 완전히 갇힌 신세가 되었다.  

▲ 예루살렘에 위치한 실제 고립장벽(자료 : 라피끄 팔레스타인과 나)

이스라엘은 지난 2002년 6월부터 서안지구 전체를 촘촘히, 지그재그로 에워싸는 총 길이 약 720Km의 장벽을 건설하고 있다. 장벽은 높이 8m의 콘크리트 장벽과 철조망 장벽 등이 있으며, 이스라엘은 장벽을 통해 서안지구 팔레스타인인들을 이스라엘로부터 물리적으로 분리, 고립시키려 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만리장성이 생각나네요. 이런 설화가 있습니다. 진시황이 꿈에서 예언을 하나 들었는데, '호胡'를 조심하라는 내용이었습니다. '호'란 오랑캐를 말합니다. 당시 진나라는 흉노 등 오랑캐의 시달림을 당하고 있었는데, 진시황의 결단으로 2,700km 대장성을 만듭니다. 하지만 '호'란 다름이 아니라 진이세황제 호해(胡亥 기원전 230년 ~ 기원전 207년)를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이스라엘도 팔레스타인을 막기 위해 장벽을 세웠겠지만, 이 장벽이 어떻게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지 아무도 알 수 없는 일입니다.

Posted by 소셜북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도료 자료 : 메이데이

이스라엘에서 어린이와 청소년들은 성인과 마찬가지의 방식으로 체포, 구금됩니다.

단순히 돌을 던지거나 소소한 저항을 했다는 이유로 제도적으로 구금하는 것이죠.

대부분은 집에서 체포되고, 일부는 공공장소나 학교 가는 길에 체포되기도 합니다.

 

대부분 행정 구금인데, 법적 적차 없이 행정구금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2007년 1월~6월 사이에 10~15명 가량의 어린이, 청소년들이 그렇습니다.

 

팔레스타인 어린이, 청소년들에게 가해지는 구체적인 학대의 사례를 보면 끔찍합니다.

 

- 추운 바깥에 두거나 차가운 온도의 실내에 수갑을 채운 채로 몇 시간 동안 앉혀 두기

- 이스라엘군 영창에 가둬 두기

- 심문 도중 다른 군인들이 서로 다른 부위를 손으로 때리기

- 12시간 동안 먹을 것을 주지 않기

- 며칠 동안 샤워를 못하게 하거나 옷을 못 갈아입게 하기

- 성적 학대를 하겠다고 위협하기

- 더 오랜 시간 동안 심문을 받을 수 있다고 하거나 가족들이 수감될 수 있다고 위협하기

 

 

현재까지 중동 도처에 분산된 팔레스타인 난민의 수는 4백6십만 명에 달합니다.

대한민국 총 인구의 10분의 1이 고단한 난민 생활을 하고 있다는 것이죠.

그 중에서도 레바논은 가장 규모가 작은데, 레바논 인근의 사브라-샤틸라 지역에서 가장 최악의 난민 학살사건이 일어났습니다. 학살의 구체적인 내용은 <바시르와 왈츠를>(다른출판사)에 잘 나와 있습니다.

 

서경식 선생의 말대로 이들은 오랫동안 서러운 디아스포라 생활을 하고 있네요.

 

※ 위 자료는 라피끄 팔레스타인과 나(메이데이)의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Posted by 소셜북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컴속의 나 2009.02.13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를 잃은 것도 서러운데, 그기다 핍박가지 받는 파레스타인을 보면 참 안타깝습니다.

    • 소셜북스 2009.02.13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컴속의 나 님~ 정말 그렇습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나라를 잃어보고 핍박을 받아본 사람들이 똑같은 핍박을 남에게 주고 있다는 사실이죠 ㅠㅠ

<사브라-샤틸라 난민수용소에서 3,000여 명의 팔레스타인 난민들이 팔랑헤당 민병대원들에게 무참히 학살되자 가족을 잃은 노인이 오열하고 있다.>

두 개의 이스라엘과 세 개의 팔레스타인
- 팔레스타인 수난사

 
유엔의 이스라엘 만들기

중동에 이스라엘이 국가로서 정식으로 수립된 것은 1948년이지만 이스라엘이 아랍에 뿌리를 내리려는 작업은 훨씬 이전부터 시작됐다.

1917년 영국의 외무장관 아서 밸푸어가 시온주의 단체들에게 팔레스타인 내에 유대 '민족국가' 수립을 인정한다고 선언한다. 1920~22년까지 영국은 팔레스타인을 위임통치했는데, 1947년 비로소 유엔 결의안 181조가 채택된다. 이는 예루살렘 시를 국제화하는 내용이었는데, 유대 국가와 아랍국가의 동시 수립을 염두에 둔 팔레스타인 분할안이 바로 181조이다.

팔레스타인 분할안은 지금도 예루살렘 문제에 관한 국제적 판단의 준거가 되고 있다. 유엔의 분할안은 예루살렘이 가지고 있는 성지로서의 중요성으로 인해 "별도의 지위"를 누리고, 국제적으로 관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예루살렘이 '국제적'이 아니라 '국내적'인 지역이라는 사실은 머지 않아 밝혀졌다. 1949년에 휴전선에 분리벽이 설치되면서 옛 예루살렘의 동쪽은 아랍 국가들의 통치 아래, 서쪽 지역은 이스라엘의 통치 아래 놓이게 된다. 1950년 이스라엘은 예루살렘 서쪽을 자국의 수도로 선포한다.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다.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인의 갈등은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멀쩡한 나라를 둘로 쪼개 유대 국가에게 준다는 것은 주권국가에게는 가장 비참한 일이기 때문이다. 1948년 시작된 갈등은 이듬해 정전으로 잠시 멈추지만, 이 과정에서 70~80만 명의 피난민이 생겨 인근의 아랍 국가들로 이주한다. 상황이 이와 같은데 나라가 멀쩡할 리가 없다. 1950년 시나이 서안이 요르단 하심 왕국에 병합되고, 가자지구는 이집트의 통치를 받게 된다.

고단한 팔레스타인의 국제사

1967년 이스라엘은 예루살렘 동쪽을 불법적으로 병합하는 동시에, 요르단 서안과 가자지구를 점령하고 통치권을 행사한다. 같은 팔레스타인 인이라도 사는 곳에 따라 다른 신분이 된다. 요르단 서안과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이스라엘 군정의 지배를 받으며, 예루살렘 동쪽의 팔레스타인 사람들만이 "영주권자" 자격이 주어진다.

국제사회는 이스라엘에 대해 이중적인 태도를 보여주는 데 그것이 팔레스타인 문제를 더욱 해결하기 어렵게 만들고 있다. 즉 1957년 이스라엘이 예루살렘 동쪽을 합병한 사실과, 이후 "대예루살렘"을 수도로 선포한 사실을 공식적으로 비난하면서도, 철수를 요구하지는 않음으로써 사실상 예루살렘 서쪽에 대한 "이스라엘화"를 인정한 셈이다.

결국 국제사회로부터 이스라엘 영토는 웃지 못할 이름을 얻게 되었는데, 예루살렘 서쪽은 '이스라엘 영토'로, 또 예루살렘 동쪽은 '이스라엘이 점령한 영토'로 간주한다. 이 두 지역의 실질적인 차이는 없다.
Posted by 소셜북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